[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 지키는 가이드라인 배포 > 지방자치인권동향

본문 바로가기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인권동향

지방자치인권동향

  HOME    인권동향    지방자치인권동향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 지키는 가이드라인 배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권도시연구소 작성일19-01-28 18:26 조회67회 댓글0건

본문

 

서울시.어린이.총소년 인권 지키는 가이드라인 배포

사이버폭력, 부당 근로환경 등 구체적 청소년 피해사례 담아 

전아름 기자  |  2019.01.28 15:10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청소년 시설에서 청소년들 간 사이버 폭력이 발생했을 경우, 청소년 지도사는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까? 서울시가 발행한 '어린이·청소년 인권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바른 대처법은 이렇다. 피해가 발생한 온라인 사이트 주소와 글, 일시 등을 세밀하게 기록하고 참고인 진술서 등을 확보한다. 이후 상담센터를 통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면 된다.

42ba0a876b5b18a45f3879921533d570_1548667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가이드라인 표지. ⓒ서울시

청소년의 인권침해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적절한 대응을 안내하는 지침서가 나왔다.

서울시는 28일 "실제 삶에 적용되는 실질적 인권 관련 정보 제공을 위해 '어린이·청소년 인권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청소년 인권침해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적절한 대응을 안내하는 자료가 없어 어린이·청소년 관련 시설 종사자들이 판례나 법령을 확인하고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배포하고 청소년들에게도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어린이·청소년 인권 가이드라인은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조례의 7개 기본 권리에 안전권을 추가한 것이다. ▲성장환경과 건강에 관한 권리 ▲폭력 및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울 권리 ▲양심과 표현의 자유 등을 보장받을 권리 ▲사생활의 자유와 정보에 관한 권리 ▲교육·문화·복지에 관한 권리 ▲노동에 관한 권리 ▲자기결정권 및 참여할 권리 ▲안전에 관한 권리 등 총 8개 영역의 36가지 구체적인 사안과 사례별로 인권보호의 판단기준과 조치, 대응방안을 제시한다.

가이드라인에서는 시설이나 청소년들이 궁금해 하는 사례를 통해 인권침해 소지가 있는지 살피고 그에 대한 대응방안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사례별 국내외 판례와 국가인권위원회 결정례 및 관련 법률을 제시함으로써 조치에 대한 근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사이버폭력이나 아르바이트, 근로에 대한 부당한 대우 및 착취와 같이 직접적인 인권피해에 대해서는 전문 상담기관을 안내하고 있다.

특히 인권침해가 모호한 상황, 예컨대 “술·담배를 소지한 청소년에 대한 정당한 절차 없는 물품압수”, “종교적 이유로 의료행위를 거부하는 경우”, “부모님이 반대하는 집회에 청소년이 참여하기를 원하는 경우” 와 같이 판단이 어려운 사례에도 합리적인 조치방안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체크리스트 등의 구체적인 참고사항을 제시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청소년 인권 향상에 대한 요구는 있었으나 추상적이고 막연한 이론이나 조례만으로는 실제 현장에서의 다양한 인권 침해에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지침서는 구체적인 사례를 제시하고 쟁점사항 분석, 대응방안으로 구성해 청소년시설 현장과 어린이·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서울의 청소년들, '성별·성적·나이로 차별' 전국 청소년보다 1.9%p 높아

서울시는 어린이·청소년 인권가이드라인을 시내 청소년시설 및 기관 100여 곳에 배포하고, 시 홈페이지와 시설별 홈페이지에도 게재해 시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인권사안에 대한 판단기준이 필요한 서울시 곳곳의 청소년 기관 및 시설에서 어린이·청소년 인권 가이드라인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어린이·청소년의 인권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다소 어려운 개념인 ‘인권’, 특히 '어린이·청소년 인권'의 이해를 돕는 시민교육에도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한국 아동·청소년 인권실태 조사의 전국 데이터와 서울 데이터를 비교한 결과, 성별·성적·나이로 인한 차별을 경험한 서울 청소년의 비율이 전국 청소년에 비해 1.9%p 높게 나타났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 어린이·청소년의 근로 관련 인권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으며, 청소년이 자유롭게 뛰어놀고 활동할만한 장소나 시설이 충분하지 않았다.

2017년 서울시에서 인권교육을 받은 어린이·청소년의 비율은 45.4%로 2012년 조사결과인 60.8%보다 적었다. 서울시는 '2018년 서울시 어린이·청소년 인권조례'와 '2017년 어린이·청소년 인권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인권 감수성을 향상시키는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출처 : No.1 육아신문 베이비뉴스(http://www.ibabynews.com)

http://www.ibab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71523 

 

Total 2,85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지방자치인권동향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지방자치단체 인권행정의 실무(2016 인권도시연구소 기획) 인권도시연구소 2016-12-02 1093
2850 [인권복지]수용자 자녀의 인권 인권도시연구소 2019-08-07 10
2849 [충청남도]조례 제·개정 시 인권침해 사전 예방한다 인권도시연구소 2019-08-07 12
2848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 7월1일부터 전국 학생운동선수 인권실태 전수조사 인권도시연구소 2019-07-01 24
2847 [서울시]일하기 좋은 워라밸 강소기업 154곳 선정 인권도시연구소 2019-06-24 23
2846 [충청남도]안전하고 행복한 감정노동자 일터 만든다 인권도시연구소 2019-06-20 28
2845 [광주시]'인권도시' 광주, 유엔과 인권증진 협력 강화 인권도시연구소 2019-06-18 34
2844 [서울시]인권위, ‘2019년 대한민국 인권상’ 후보자 모집 인권도시연구소 2019-06-18 24
2843 [수원시]수원시가 쏘아올린 ‘경비원·미화원 휴게공간 설치’, 법제화로 결실 인권도시연구소 2019-06-12 27
2842 [충청남도]노인학대 예방하고 인권 의식 개선한다 인권도시연구소 2019-06-12 17
2841 [서울 성동구]성동 인권영화제 개최 인권도시연구소 2019-06-12 19
2840 [전북전주시] 인권침해 상담·조사체계 구축 나서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3 58
2839 [서울시동작구] 인권 도시 행보 나선다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3 51
2838 [전북전주시] 전 직원 대상 인권교육 강화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3 41
2837 [광주시] 제4기 수요인권강좌 개최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3 43
2836 [대구시동구의회]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교육 실시 / [북구의회] 인권을 알아가다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3 49
2835 [경기도성남시] '노인돌봄시설 인증제·인권지킴이' 도입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3 51
2834 [울산시] 인권도시 만들기 위한 6개분야 인권증진 사업 확정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3 34
2833 [충청북도] 2019년 양성평등 토론회 사업 공고~ 5. 7.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2 36
2832 [경기도군포시] 청소년노동인권센터 위탁운영단체 모집 공고 ~ 5.3. 인권도시연구소 2019-04-22 90

상담전화    02-6094-5302
개인정보취급방침
신주소 : (03371)서울특별시 은평구 통일로 684, 9동(상상청) 302호(녹번동)  /  구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동 5, 서울혁신파크
전화 : 02)6094-5302  /  팩스 : 02)6449-5303  /  e-mail : hrcity@naver.com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403-417489 인권도시연구소
Copyrightⓒ 2016 인권도시연구소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
상단이동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