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인권센터] 인권단체 토론형 인권 실천 교육 ‘앞장’ > 인권위원회

본문 바로가기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인권기구

인권위원회

  HOME    인권기구    인권위원회  

활동 | [전주시인권센터] 인권단체 토론형 인권 실천 교육 ‘앞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권도시연구소 작성일18-06-21 10:42 조회57회 댓글0건

본문

 

전주시인권센터, 2018년 6월 인권학당 ‘새로고침’ 교육 실시

이준식 기자(640818j@naver.com)  |  2018년 06월 20일 (수) 16:34:57

 
▲ 【전주=코리아플러스】이준식 기자 = 전주시, 인권단체 토론형 인권 실천 교육 ‘앞장’3

【전주=코리아플러스】이준식 기자 = 전북 전주시가 모든 시민들의 인권이 존중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여성과 장애인, 아동, 청소년, 노인 소수자 등 각 분야별 인권단체를 대상으로 토론형 인권 실천 교육에 나섰다.

시와 전주시 인권센터(센터장 김병용)는 20일 센터(서노송동 현대해상 8층)에서 인권단체 직원 및 회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6월 인권학당 ‘새로고침’을 열고, 전주시 인권보장 및 증진을 위해 발제 및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교육은 최근 일터괴롭힘 문제가 이슈화되는 가운데, 시가 인권단체와 함께 이 문제에 대응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댄 것이다.

이 자리에서는 먼저, 인권연구소 ‘창’에서 인권활동가로 활동중인 류은숙 발제자가 ‘사회복지현장에서의 일터괴롭힘, 문제와 대안찾기’를 주제로 △일터괴롬힘 개념과 발생원인 △일터괴롭힘이 조직문화에 끼치는 영향, 일터괴롭힘이 종사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일터괴롭힘에 대한 대응방안 모색 등에 대해 발제했다.

이어, 조선희 전주시 인권위원의 사회로 발제자인 류은숙 인권활동가, 육현우 완주장애인복지관 팀장과 김병용 전주시 인권센터장 등 두 명의 전문 토론자가 함께 토론을 하고, 이후에 교육생들이 다함께 참여하는 토론형 교육도 진행됐다.

김병용 전주시 인권센터장은 “여러 인권문제 가운데 일하는 공간에서의 서로간의 힘듦, 즉 일터괴롭힘은 전주시 인권보장 및 증진을 위해서 반드시 해결해야 나가야 할 중요한 과제”라며 “앞으로도 계속되는 네트워크 ‘인권학당 새로고침’ 교육을 통해 전주시 인권 존중 문화를 확산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코리아플러스(http://www.kplus.kr/news/articleView.html?idxno=163226


상담전화    02-6094-5302
개인정보취급방침
신주소 : (03371)서울특별시 은평구 통일로 684, 9동(상상청) 302호(녹번동)  /  구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동 5, 서울혁신파크
전화 : 02)6094-5302  /  팩스 : 02)6449-5303  /  e-mail : hrcity@naver.com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403-417489 인권도시연구소
Copyrightⓒ 2016 인권도시연구소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
상단이동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