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 "공익신고 영상, 본인 동의없이 방송사 제공하면 인권침해" > 인권옴부즈맨

본문 바로가기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인권기구

인권옴부즈맨

  HOME    인권기구    인권옴부즈맨  

활동 |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 "공익신고 영상, 본인 동의없이 방송사 제공하면 인권침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권도시연구소 작성일17-09-12 16:12 조회73회 댓글0건

본문

 

"공익신고 영상, 본인 동의없이 방송사 제공하면 인권침해"

이태수 기자/tsl@yna.co.kr  |  2017/09/12 10:51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委, 공익신고 동영상 관리지침 마련 권고

블랙박스 음성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블랙박스 음성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공익신고 동영상을 당사자의 동의 없이 방송사에 제공한 것은 개인정보자기결정권을 침해한 것이라는 결정이 나왔다.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는 "제보 동영상이 본인의 동의 없이 목소리까지 들어간 채 TV 뉴스에 나왔다"며 시민 A씨가 신청한 사건에 대해 이같이 판단하고, 서울시장에게 공익신고 동영상 관리지침을 마련하라고 권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올해 6월 종일제 버스전용차선을 위반한 차량이 찍힌 자신의 블랙박스 영상을 국민신문고 홈페이지 공익신고란을 통해 서울시에 신고했다.

 

서울시 담당 공무원은 이 영상을 A씨의 동의 없이 한 방송사에 제공했고, 이에 따라 TV 뉴스에는 음성 변조되지 않은 A씨의 음성이 나왔다.

   

위원회는 도중에 '삐' 처리된 부분은 있지만 비교적 또렷하고, 다른 정보와 아울러 누구인지 알아볼 수 있어 A씨의 음성이 개인정보라고 판단했다. 이처럼 개인정보가 포함된 영상 자료는 이용할 때 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담당 공무원은 시민 공익제보를 활성화한다는 차원에서 이 영상을 방송사에 제공했다고는 하지만, 당사자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관리지침 마련과 더불어 공익제보·민원 담당자에게 '개인정보 보호 직무교육'을 하라고 권고했다. 또 해당 방송국 보도국 담당자에게 변조 처리 등으로 A씨의 음성이 노출되지 않도록 요청하는 협조 공문을 보내라고도 주문했다.

 

서울시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는 서울시, 소속기관, 시의 지원을 받는 시설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을 독립적으로 조사해 시정권고를 해 인권침해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는 제도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상담전화    02-6094-5302
개인정보취급방침
신주소 : (03371)서울특별시 은평구 통일로 684, 9동(상상청) 302호(녹번동)  /  구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동 5, 서울혁신파크
전화 : 02)6094-5302  /  팩스 : 02)6449-5303  /  e-mail : hrcity@naver.com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902-697663 인권도시연구소
Copyrightⓒ 2016 인권도시연구소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
상단이동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