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중구] ‘중구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 > 지방자치인권정책

본문 바로가기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인권기본계획

지방자치인권정책

  HOME    인권기본계획    지방자치인권정책  

[울산시중구] ‘중구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권도시연구소 작성일17-10-13 13:29 조회25회 댓글0건

본문

 

‘사람중심, 인권도시 중구 만들자’
인권문화 조성 등 4개 핵심과제 38개 세부정책 제시
​이원기 기자(dnjs1490@naver.com​)  |  2017.10.12  22:40:42

​울산시 중구가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한 인권을 보장하는 ‘사람중심, 인권도시 중구’ 만들기에 나선다.

12일 오후 중구는 중회의실에서 2017년 제2차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를 개최해 ‘중구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는 인권보장 및 증진위원회 위원 10명과 관련부서 공무원, 용역 수행기관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는 중구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해 추구해야 할 비전을 설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정책목표와 추진과제, 인권정책 추진전략을 실행해 나갈 추진체계의 구축방안 등 '인권행정'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자 실시된 용역의 결과를 확인, 이를 연차별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중구는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4월 울산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연구용역을 맡겼다.

연구진은 그동안 인원의식 설문조사와 부서별 추진정책 검토·면담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4대 핵심 추진과제와 38개 세부정책 과제를 제시했다.

이어 연구진은 인권문화 조성과 사회적 약자 인권증진, 인권교육 강화, 인권제도 기반구축을 4대 핵심 추진과제로 △인권의식 확산 △인권 친화적 환경 조성△공공영역과 시민영역 인권교육 △인권교육 인프라 구축 △인권행정으로의 패러다임 전환 △여성 △노동 등 13분야에 대한 추진과제를 마련하자고 주장했다.

또 2018년부터 순차적으로 여성과 아동·청소년, 노인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인권안전망 구축과 여성친화도시로의 인프라 구축, 여성과 아동이 안전한 마을 만들기, 아동·청소년의 참여권 보장과 인권교육,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등도 제안했다.

연구진은 이주노동자의 의료건강권 보장과 이주노동자 경제활동 지원은 물론, '인권 교육 강화'를 위해 공무원 상설인권강좌를 개설하고, 지방의원 인권워크숍을 추진하며, 구민 인권학교 운영과 찾아가는 인권교육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원기 기자

<저작권자 © 울산제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상담전화    02-6094-5302
개인정보취급방침
신주소 : (03730)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381 3층  /  구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제동 93-2-3
전화 : 02)6094-5302  /  팩스 : 02)6449-5303  /  e-mail : hrcity@naver.com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902-697663 인권도시연구소
Copyrightⓒ 2016 인권도시연구소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
상단이동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