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27일 혐오표현 진단과 범사회적 대응 모색 토론회 개최 > 국내

본문 바로가기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인권자료

국내

  HOME    인권자료    국내  

인권위, 27일 혐오표현 진단과 범사회적 대응 모색 토론회 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권도시연구소 작성일19-08-28 17:02 조회11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인권위, 27일 혐오표현 진단과 범사회적 대응 모색 토론회 개최

- 국민 10명 중 7~8명은 혐오표현이 사회갈등 심화, 혐오범죄 연결 가능성, 차별 고착을 우려, 대다수가 각종 대응정책에 동의 -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827일 오후 130분부터 서울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혐오 현상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마련 토론회를 개최한다.

 

혐오표현 문제는 최근 우리사회에서 주목받은 이슈 중 하나로 혐오표현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한 부정뿐만 아니라 차별을 조장하고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 특히 여성, 장애인, 이주민난민, 성소수자 등에 대한 혐오표현이 확산되면서 이에 대한 우려와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혐오표현을 제어하는 장치나 사회 각 영역에서의 자율적 노력은 여전히 미흡하다.

 

이에 국가인권위원회는 이번 토론회에서 언론과 교육현장의 혐오표현 문제를 집중 논의한다. 언론은 혐오표현을 확산시키기도 하지만 동시에 이를 시정하는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고, 혐오표현이 기반하고 있는 특정집단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교정하고 혐오표현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교육현장에서의 실천 노력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번 토론회는 3개 부분으로 진행되며 제1부는 혐오표현의 개념과 실태를 다룬다. 한상희 건국대학교 교수는 혐오의 등장배경과 구조, 혐오표현의 개념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혐오표현 대응의 방향에 대하여 발표한다. 강문민서 국가인권위원회 혐오차별대응기획단장은 혐오표현에 대한 국민의 경험과 인식에 관한 조사결과를 분석하고(별첨1 참조), 혐오표현 공론화, 범사회적 실천선언, 정부의 종합대책 수립실행, 자율규제 기반 조성 등의 대응방안을 제안한다.

 

2부는 언론과 혐오표현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이 미디어 속 혐오표현의 사례들을 분석하고, 혐오표현 예방대응 가이드라인 마련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윤성옥 경기대학교 교수는 혐오표현 관련 방송통신 심의 내용을 분석하고, 혐오표현 규제의 필요성과 함께 고려해야 할 사항에 대하여 발표한다. 또한 양재규 언론중재위원회 대전사무소장, 김동훈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이 패널로서 대응방안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려준다.

 

3부는 교육현장에서의 혐오표현 문제를 다루며, 이은진 발산초등학교 교사가 혐오표현 대응과 관련하여, 인권친화적 학교문화 형성을 강조하고, 혐오표현 자율규제의 필요성 등을 주장한다. 김영준 서울특별시교육청 학생인권옹호관, 변예지 아수나로 회원, 이주현 카이스트 인권윤리센터 부센터장이 패널로 참여하여 논의를 보다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인권위는 이번 토론회가 혐오표현의 개념과 문제점, 대응방향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출처;https://www.humanrights.go.kr/site/program/board/basicboard/view?boardtypeid=24&boardid=7604478&menuid=001004002001

 


상담전화    02-6094-5302
개인정보취급방침
신주소 : (03371)서울특별시 은평구 통일로 684, 9동(상상청) 302호(녹번동)  /  구주소 :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동 5, 서울혁신파크
전화 : 02)6094-5302  /  팩스 : 02)6449-5303  /  e-mail : hrcity@naver.com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403-417489 인권도시연구소
Copyrightⓒ 2016 인권도시연구소 지방자치 인권행정 정보공유센터.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
상단이동

이메일주소 무단 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